KAC 창립 20주년을 맞이하며

한국아나뱁티스트센터 (Korea Anabaptist Center)가 올해로서 창립 20년이 되었다. 2001년 11월 2일 창립 예배를 드린 일이 어제 같은데 이제 20주년을 맞이하게 된 것이다. KAC를 지켜 주시고 보살펴 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큰 감사를 드린다. 굽이굽이 여러 고비를 맞았지만 하나님이 함께 해주셔서 그 어려움을 넘어 설 수 있었다. 정말 감사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초기부터 지금까지 KAC 의 탄생과 성장을 돕고 기도로 응원한 북미의 메노나이트 선교부에게 감사를 드린다. 무엇보다도 처음 KAC의 초석을 놓은 팀 프로즈 선교사님, 김경중 총무님, 이재영 형제님, 김복기 2대 총무님, 그리고 현재 문선주 총무님께 깊은 고마움을 전한다. 이 분들의 헌신과 열정, 창의성과 인내심이 없었다면 오늘의 KAC는 없었을 것이다. 아울러 초대 이사장을 맡아서 수고해 주신 안동규 이사장님과 많은 이사님들, 초기 자문위원님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를 전한다. 그분들의 지혜와 경륜, 기도와 조언이 이처럼 KAC를 성장시킨 것이다. 또한 여러 북미에서 이 땅에 와서 KAC를 섬겨주신 여러 선교사님 부부, 커넥서스 (connexus) 선생님들, SALTER들께도 감사를 드린다. KAC의 지경을 넓히고 무엇보다도 그분들을 통해서 살아있는 믿음을 볼 수 있어서 이다. 그리고 KAC 스탭으로 섬겨 주셨던 많은 분들 과 IVEPer들에게도 감사를 보낸다. 열악한 재정과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꿋꿋이 KAC를 지켜 주셨다.

20년 동안 KAC가 뿌린 아나뱁티즘의 씨앗이 여러 곳에서 자라는 것을 볼 수 있어 흐뭇하다. 제자도, 공동체, 평화를 기치로 한 KAC의 아나뱁티스트 운동이 직간접으로 한국평화훈련원 (Korea Peacebuilding institute, KOPI), KAF (Korean Anabaptist Fellowship), MCSK (Mennonite Church South Korea)의 탄생을 도왔다. KAC를 거쳐간 많은 사람들이 아나뱁티스트 운동에 관련하여 활동하고 있으며 점점 더 많은 기독교인들이 아나뱁티즘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지금은 지난 20년을 감사함으로 돌아보고 앞으로 올 새로운 20년을 소망으로 내다볼 때이다.

20년 후에도 더 큰 감사의 기도를 하나님께 올려 드리기를 소원하며 이 책을 읽는 모든 분들께 평화의 인사를 전한다.

남상욱 (KAC 2대 이사장, 예수촌 교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